재단법인 EAAFP와 연수문화재단, 업무협약 체결하다

이에이에이에프피

재단법인 EAAFP와 연수문화재단, 업무협약 체결하다

업무협약식이 끝난 후 재단법인 EAAFP 직원들과 연수문화재단 직원들이 단체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Credit : Yunjoo Cho / EAAFP Foundation

2021331, 재단법인 EAAFP와 연수문화재단이 동아시아대양주 철새이동경로 내 철새와 철새의 서식지의 중요성을 문화예술을 통해 홍보하고자 양해각서 체결식을 진행했다. 양해각서 체결식은 송도 G타워 보드룸에서 연수문화재단의 대표 및 직원들과 재단법인 EAAFP의 직원들과 함께 진행되었다. 본 행사는 정부의 코로나19의 방역지침을 준수하며 진행되었다.

더그 왓킨스 재단법인 EAAFP 대표가 축사를 전하고 있다. Credit : Yunjoo Cho / EAAFP Foundation

EAAFP 사무국과 재단법인 EAAFP의 더그 왓킨스 대표는 연수문화재단에 환경보전 활동에 문화예술을 접목하여 자연환경을 보호하는 활동을 확산시키는 일에 대한 감사를 표했다. 이어 개별 주체보다 여러 주체 간의 협력관계의 중요성에 대해 강조했다. 그는 이 여정의 핵심은 파트너십입니다. 어떤 보전 행동도 개별 주체에 의해 행해질 수 없습니다. 각 기관마다 전문지식을 가지고 있기에 서로 다른 기관들 간의 협력의 중요성은 날로 높아져 가고 있습니다. 오늘 양해각서 체결식은 환경을 보전하는 기관들과 예술계 모두에게 중요한 메시지를 전달할 것입니다.” 라고 전했다.

박영정 연수문화재단 대표이사가 축사를 전하고 있다. Credit : Yunjoo Cho / EAAFP Foundation

연수문화재단의 박영정 대표이사는 재단법인 EAAFP와의 양해각서 체결이 202012월 열린 공동 역량개발 세미나이후 두 재단 간 관계가 거듭 발전하여 이루어진 결과로, 매우 특별한 의미를 갖는다고 전했다. 해당 세미나는 두 재단이 서로의 강점과 비전을 이해하게 해주었으며, 직원들의 역량을 쌓게 해주었고, 철새와 서식지의 보전을 포함한 예술과 문화에 대한 지식을 공유하게 해주었다.

 

양해각서 체결의 목적은 재단법인 EAAFP와 연수문화재단의 협력관계를 지속하고 증진시키기 위함이다. 2021년 세계 철새의 날을 기념하여 온라인 생태문화예술 토크영상공동 제작을 시작으로 두 기관의 협력관계가 본격적으로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 이 프로젝트는 EAAFP 재단이 연수문화재단과 맺는 2021년 협력사업 중 하나로, 철새와 습지, 사람, 그리고 문화예술에 대한 교육용, 홍보용 영상을 중점으로 제작할 예정이다. 추후에도 보다 많은 협력사업이 구축될 전망이다.

이상은 시인의 시 낭독 영상을 재생하고 있다. Credit : Yunjoo Cho / EAAFP Foundation

본 업무협약 체결식에서 연수구 주민인 이상은 시인의 송도어촌계에 대한 스토리텔링 영상을 함께 시청하는 시간이 마련되었다. 연수문화재단의 공공미술 프로젝트 우리 동네 예술의 일환으로 제작되었다. 영상에서 이상은 작가는 송도갯벌에 대한 생각과, 매립된 송도 땅에서 사람들이 어떻게 송도의 생태자원과 공존하는지에 대한 이야기를 할머니와 손자의 대화로 풀어쓴 시를 읽었다.

 

재단법인 EAAFP는 연수문화재단과의 양해각서 체결을 진심으로 환영하며, 앞으로 연수문화재단과 공동으로 자연환경을 보전하고 홍보하기 위한 노력을 지속하기를 고대한다.

아래 링크에서 재단법인 EAAFP와 연수문화재단의 MOU 체결에 대한 기사를 읽어보세요!

 

 

(영문기사)

MOU Signing Ceremony between EAAFP Foundation and Yeonsu Foundation for Arts and Culture – Eaaflyway

 

 

(외부 기사)

연수문화재단-EAAFP 철새 보호 협력 – 인천일보 (incheonilbo.com)

 

EAAFP사무국, 한국남동발전 영흥발전본부, 인천광역시와 함께 양해각서 연장하다

이에이에이에프피

EAAFP 사무국, 한국남동발전 영흥발전본부, 인천광역시와 함께 양해각서 연장하다

EAAFP 사무국, 영흥발전본부, 인천광역시가 MoU 협약서에 서명 후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Credit : Sue Lee / EAAFP Secretariat

2021 3 24동아시아대양주 철새이동경로 파트너십 사무국 (이하 ‘EAAFP 사무국’) 한국남동발전 영흥발전본부 (이하 영흥발전본부’), 인천광역시는 인천의 이동성 물새와 그들의 서식지를 보호하기 위한  양해각서(MoU) 연장하는 협약식을 진행했다. EAAFP 사무국과 영흥발전본부는 2018 8   양해각서를 체결하였고 이번 협약은 기존 협약을 연장함과 동시에 인천광역시가 새로운 양해각서의 당사자로 추가되었다.

 

EAAFP사무국이 위치한 송도 G타워에서 진행된  업무 협약식에는 영흥발전본부인천광역시, EAAFP사무국, EAAFP 재단, EAAFP 인천경기 TF 대표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양해각서 서명식은 정부의 코로나 방역지침을 준수하며 진행되었다.

 

더그 왓킨스 EAAFP 사무국 대표가 축사의 말씀을 전하고 있다. Credit : Sue Lee / EAAFP Secretariat

EAAFP사무국의 더그 왓킨스 대표는 축사에서 영흥발전본부와 인천광역시의 재정적, 행정적 지원에 대한 감사의 뜻을표했다. 왓킨스 대표는 지속 가능한 보전 활동을 위해 민간, 비영리 및 공공 기관 간의 협력의 중요성을 다시 한번 강조했다그는 코로나 대유행의 상황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 하지만 이동성 물새와 그들의 서식지를 보전하고자 하는 우리의 노력은 멈추지 않고 계속되고 있다. 지난 3 동안의 의미 있는 협력과 성과를 넘어 EAAFP는 더 많은 것을 준비가 되어있다. 이번 양해각서 체결에 인천광역시까지 함께함을 통해 지금보다 발전된 지속 가능한 환경 보전 활동을계속해서 이어나갈 것이다 라고 말했다.

김우용 한국남동발전 영흥발전본부 본부장이 축사의 말씀을 전하고 있다. Credit : Sue Lee / EAAFP Secretariat

한국남동발전 영흥발전본부의 김우용 본부장은 인천에 위치한 대표적인 에너지 공기업으로서 이동성 물새와 그들의 서식지 보전에 대한 영흥발전본부의 지속적인 협력 의지를 밝혔다. 그는 우리 한국남동발전 영흥발전본부는 인천시에위치한 에너지 대표 공기업으로서 EAAFP 사무국, 인천광역시와 더불어 철새 자연생태계 보전활동에 앞장섬으로써 기업의 사회적 책임 수행 사회 공유가치 창출을 위해 적극 협력하겠다 말했다.  

유훈수 인천광역시 환경국장이 축사의 말씀을 전하고 있다. Credit : Sue Lee / EAAFP Secretariat

본 업무 협약식에는 영흥발전본부의 재정 지원을 받아 지난 3년간 추진된 EAAFP사업과 행사의 모습을 사진으로 발표하는 시간을 가졌다. EAAFP는 영흥발전본부의 지원을 받아 송도 조류 대체 서식지 및 습지 센터 조성 국제워크숍’(2018), ‘인천 겨울철새 자연 학교’(2018), ‘인천 경기만 생물다양성 증진을 위한 시민단체 활동 및 기업의 사회적 공헌 사례 발표 워크샵’(2019), ‘인천경기만의 새 교육용 포스터 제작’(2019), ‘2019 세계 철새의 날 시민 강연을 진행해왔다.

 2020년에는 EAAFP재단이 설립되면서 민간단체 지원 사업도 시작했다. 이 사업을 통해 총 8개의 지역 환경시민단체들이 지원을 받았으며, 2021 5월 사업이 완료될 예정이다

이윤경 EAAFP 대외협력매니저가 EAAFP와 영흥발전본부의 지난 3년간 추진된 행사의 사진을 발표하고 있다. Credit : Sue Lee / EAAFP Secretariat

본 업무 협약식에는 영흥발전본부의 재정 지원을 받아 지난 3년간 추진된 EAAFP사업과 행사의 모습을 사진으로 발표하는 시간을 가졌다. EAAFP는 영흥발전본부의 지원을 받아 송도 조류 대체 서식지 및 습지 센터 조성 국제워크숍’(2018), ‘인천 겨울철새 자연 학교’(2018), ‘인천 경기만 생물다양성 증진을 위한 시민단체 활동 및 기업의 사회적 공헌 사례 발표 워크샵’(2019), ‘인천경기만의 새 교육용 포스터 제작’(2019), ‘2019 세계 철새의 날 시민 강연을 진행해왔다.

 2020년에는 EAAFP재단이 설립되면서 민간단체 지원 사업도 시작했다. 이 사업을 통해 총 8개의 지역 환경시민단체들이 지원을 받았으며, 2021 5월 사업이 완료될 예정이다.

영흥발전본부가 EAAFP 사무국에 5천만원을 전달하는 기부금 수여식의 모습이다. (좌: EAAFP 사무국 대표 더그 왓킨스, 우: 영흥발전본부 김우용 본부장) Credit : Sue Lee / EAAFP Secretariat

양해각서 체결식 뒤에는 기부금 수여식이 진행됐다. 영흥발전본부는 EAAFP사무국에  5천만원을 기부했다. 이 기부금은 인천지역 철새와 그들의 서식지 보전사업 추진을 위해 쓰일 예정이다.

참석자의 단체 사진 촬영 모습이다. Credit : Sue Lee / EAAFP Secretariat

EAAFP 사무국은 양해 각서의 연장을 환영하며 올해 영흥발전본부의 기부에 진심으로 감사를 표한다. 앞으로도 한국남동발전 영흥발전본부, 인천광역시와 함께 이동성 물새와 그들의 서식지 보전을 위한 노력을 지속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 


[아래 링크에서 EAAFP와 영흥발전본부, 인천광역시의 MoU 체결에 대한 기사를 읽어보세요!]


(영문 기사) 

https://www.eaaflyway.net/eaafp-koen-incheon-city-mou-signing-ceremony/


(외부 기사)

http://www.kyeongin.com/main/view.php?key=20210325010005425

 

EAAFP 사무국, 물새알에서 주최한 강화도 두루미 환영행사 참여

재단법인 이에이에이에프피

관련뉴스

EAAFP 사무국, 생태교육센터 이랑에서 주최한 강화도 두루미 탐조 행사 참석

이번 행사는 정부의 코로나 방역 지침을 철저히 준수하여 진행되었음을 알려드립니다.

지난 2 27 EAAFP 사무국은 사단법인 생태교육 센터 이랑에서 주최한 강화도 두루미 탐조 행사에 참여했다이번 행사는 재단법인 EAAFP 2020년 민간단체 지원사업으로 선정된 생태교육센터 이랑의 생태탐방 사업의 일환으로서남동발전 영흥발전본부가 후원했다본 행사는 강화도에서 겨울을 나기 위해 머나먼 길을 날아 온 인천의 시조(市鳥)이자 천연기념물 제202호인 두루미들을 환영하는 탐조 행사를 통해 참가자들에게 두루미와 그들의 서식지의 존재를 알리고 시민들이 두루미의 모습을 가까이서 직접 관찰함으로써 철새 보호의 가치를 체감하게 하여 두루미 보전 활동을 위한 대중의 인식 강화 및 참여를 격려하기 위해 기획되었다.

이번 두루미 탐조 행사에는 EAAFP 사무국 직원 5명을 비롯하여 인천 송도에 위치한 환경 국제기구 녹색기후기금 (이하 GCF) 사무국 직원 5명도 참석하여 자리를 빛냈다.

EAAFP 사무국의 비비안 푸 커뮤니케이션 담당관이 두루미에 대한 설명을 진행하고 있다 © Yoo Jung Kwon / EAAFP Secretariat

본격적인 탐조 활동을 시작하기에 앞서, EAAFP 사무국의 더그 왓킨스 대표가 행사 축하 인사와 함께 이동성 물새와 서식지 보호를 위해 이루어지고 있는 EAAFP의 활동들을 소개했다. 그리고 이번 행사를 주최한 생태교육센터 이랑 관계자인 강인숙 매니저가 이날 행사 프로그램에 관해서 소개를 했다. 더불어 두루미 탐조행사에 처음 초대된 GCF 직원들을 위해 EAAFP 사무국의 비비안 푸 커뮤니케이션 담당관이 두루미에 대해 간략한 설명을 했다.

두루미 탐조 활동 © Heasoo Kim/EAAFP Secretariat
두루미 탐조 활동 © Heasoo Kim/EAAFP Secretariat

이번 행사는 코로나로 인해 소규모 인원으로 진행되었다. 참가자들은 코로나 방역을 준수하며 철새 모니터링 전문가들의 지도 아래 총 세 그룹으로 나뉘어 동검도 내의 여러 지역에서 탐조를 각각 진행했다. 1차 집결지인 초지 갯벌, 후애돈대와 선두 5리 어시장, 그리고 동검도 총 네 군데의 강화도 지역에서 모니터링을 했다.

동검도 두루미들 © Heasoo Kim/EAAFP Secretariat
동검도 두루미들 © Heasoo Kim/EAAFP Secretariat

네 군데 지역에서 진행된 탐조활동을 통해 후애돈대에서 관찰된 두 마리와 동검도 내 지역에서 관찰된 22마리의 두루미를 비롯해 총 37마리의 두루미가 관찰되었다. 이날 행사에서는 두루미 외에도 검은머리물떼새, 비오리, 흰뺨검둥오리, 청둥오리 등 다양한 이동성 물새들도 관찰할 수 있었다.

그룹별로 진행된 두루미 모니터링이 끝난 후, 모든 참석자가 함께 모여 간략하게 소감 및 탐조 결과를 나누며 탐조 행사 마무리를 했다. EAAFP 사무국의 더그 왓킨스 대표는 “이동성 물새와 그들의 서식지 보전을 위해 개체 수 모니터링을 비롯해 다양한 생태 교육을 진행하고 있는 생태교육센터 이랑에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이번 두루미 탐조 행사와 같은 다양한 탐조 행사 및 지속적인 생태 교육을 통해 두루미를 비롯한 이동성 물새와 그들의 서식지 보전에 대한 대중의 인식과 관심이 강화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더그 왓킨스 EAAFP 사무국 대표가 생태교육센터 이랑 관계자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하고 있다 © Heasoo Kim/EAAFP Secretariat
«   ||   »

논문: 중국 연안의 중요한 도요물떼새류 서식지를 위태롭게 하는 침습성 갯줄풀과 (Spartina Alterniflora)와 갯벌 손실

재단법인 이에이에이에프피

관련뉴스

논문: 중국 연안의 중요한 도요물떼새류 서식지를 위태롭게 하는 침습성 갯줄풀과 갯벌 손실

중국 장쑤성 지역의 중요한 해안새 갯벌에 침습하는 갯줄풀. © Micha V Jackson

중국 연안 습지는 도요물떼새류에게 매우 중요한 서식지다. 하지만 해안 개발로 인해 도요물떼새류의 주요 먹이터인 서식지는 상당히 유실되어 여러 종의 개체수 감소를 야기시켰다. 갯줄풀(Spartina Alterniflora) 갯벌을 육지로 전환하기 위해 의도적으로 1979 중국 본토 연안에 처음 도입되었으며 이후 빠르게 확산하였다. 갯줄풀의 확산은 도요물떼새류가 이용할 있는 먹이 보금자리 서식지를 감소시키며, 이미 갯벌 훼손이 진행된 다른 지역에서는 특히나 더 해로울 있다.

아래 소개하는 논문에서는 이러한 문제를 다루고 있다. 2000년과 2015 사이 중국의 국제적으로 도요물떼새류 개체수가 중요하게 기록된 지역 위주로 갯벌 변화를 조사했고, 2015년에 동일한 장소의 갯줄풀 범위를 조사하여 지도에 작성하였다. 저자들은 다음과 같은 사실을 발견했다:

1. 53  39곳에서의 갯벌 순손실(74%) 포함하여 2000년과 2015 사이 모든 중요한 갯벌에서 15% 순손실이 발생했다.

2. 2015, 주요 갯벌의 절반 이상(53 28)에서 갯줄풀이 발생했으며, 22(79%) 2000~2015 사이 갯벌 순손실이 있었다.

3. 갯벌 손실과 갯줄풀 침입으로 인한 복합적인 압력으로 중국 동부 연안에서 가장 심하게 나타냈다. 이 지역 환경에 의존하는 멸종위험종 넓적부리도요와  청다리도요사촌 알락꼬리마도요 등 이동성 물새가 특히 영향을 받을 수 있다.

4. 세계 각국의 사례들을 통해 갯줄풀의 통제는 일반적으로 화학적인 처리를 수반해야 하며 심할 경우 비용이 많이 들고 확산이 빠르게 진행되면 통제가 어려울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

저자들은 추후 갯벌 감소를 막고 도요물떼새류에게 중요한 기착지인 중국 연안 지역에 퍼진 갯줄풀를 위한 종합적 관리 프로그램 개발이 시급하다고 주장했다.

논문은 누구에게나 공개 접근 권한이 있으며 무료로 이용할 있습니다

https://www.sciencedirect.com/science/article/pii/S0301479720314742


전체 인용구:

Jackson M.V., Fuller R.A., Gan X., Li J., Mao D., Melville D.S., Murray N.J., Wang Z., Choi C.-Y. (2021). Dual threat of tidal flat loss and invasive Spartina alterniflora endanger important shorebird habitat in coastal mainland China. Journal of Environmental Management, Volume 278, Part 2doi: 10.1016/j.jenvman.2020.111549.

중국 장쑤성 지역의 중요한 해안새 갯벌에 침습하는 갯줄풀. © Micha V Jackson
톈진의 갯벌에 침습하는 갯줄풀 © 南开 小虫
«   ||   »

2021 세계 습지의 날 특집 시리즈 (Part 4) : 동아시아-대양주 철새이동 경로 내의 습지 복원

이에이에이에프피

관련뉴스

2021 세계 습지의 날 특집 시리즈 (Part 4) : 동아시아-대양주 철새이동 경로 내의 습지 복원

“세계 습지의 날 특집 시리즈 Part 4!”

[지난 포스팅 확인하기]
Part 1. 확인하기→ https://blog.naver.com/eaafp/222229152481
Part 2. 확인하기→https://blog.naver.com/eaafp/222230269050
Part 3. 확인하기→ https://blog.naver.com/eaafp/222231407259

[동아시아-대양주 철새이동 경로 내의 담수습지 복원 사례]

Long Swamp 길 복원 (사진: Mark Bachmann, http://natureglenelg.org.au/)

4. 습지 복원을 위한 지역 참여 사례 –호주의 글레넬그 강 하구 및 디스커버리 베이 (EAAF 091)

호주 남동부에 위치한 디스커버리 베이 해안 공원의 일부인 Long Swamp는 글레넬그 강 하구로의 흐름에 기여하는 거대한 해안 담수 습지다. 이 습지는 과거 저수지의 토지 이용 변화와 인공 배수로 인해 훼손되어 장기 건조로 이어졌다. 2012 년에 시작된 복원은 지역 NGO와 정부의 노력으로 수생 서식지의 가용성, 다양성 및 연결성을 성공적으로 증가시키고 생물 다양성 가치를 회복한 자연 지형을 복원했다. 자원 봉사자들로 구성된 지역 사회 참여가 복원 달성을 하기 위한 핵심요소 중 하나임을 증명한 대표적인 사례이기도 한다.

[참고 (Resources about wetlands and restoration)]
-IPBES (2019): Global assessment report on biodiversity and ecosystem services of the Intergovernmental Science-Policy Platform on Biodiversity and Ecosystem Services. E. S. Brondizio, J. Settele, S. Díaz, and H. T. Ngo (editors). IPBES secretariat, Bonn, Germany: https://ipbes.net/global-assessment
Ramsar Convention on Wetlands. (2018). Global Wetland Outlook: State of the World’s Wetlands and their Services to People. Gland, Switzerland: Ramsar Convention Secretariat: https://www.global-wetland-outlook.ramsar.org/
Ramsar Convention: https://www.ramsar.org/
Ramsar – Factsheet: What are wetlands: https://www.ramsar.org/sites/default/files/documents/library/info2007-01-e.pdf
Ramsar – Factsheet: Benefits of wetlands restoration: https://www.ramsar.org/sites/default/files/documents/library/bn4-en.pdf
UN Decde on Ecosystem Restoration: https://www.decadeonrestoration.org/types-ecosystem-restoration/freshwaters

«   ||   »

2021 세계 습지의 날 특집 시리즈 (Part 3) : 동아시아-대양주 철새이동 경로 내의 습지 복원

이에이에이에프피

관련뉴스

2021 세계 습지의 날 특집 시리즈 (Part 3) : 동아시아-대양주 철새이동 경로 내의 습지 복원

“세계 습지의 날 특집 시리즈 Part 3! 오늘은 한국의 사례를 소개해 드립니다. “

[지난 포스팅 확인하기]
Part 1. 확인하기→ https://blog.naver.com/eaafp/222229152481
Part 2. 확인하기→https://blog.naver.com/eaafp/222230269050

[동아시아-대양주 철새이동 경로 내의 담수습지 복원 사례]

태화강 전경 © Vivian Fu_EAAFP

3. [하천 복구 사례 – 태화강, 대한민국]

태화강이 자리 잡고 있는 울산 광역시는 1962 년 특별 공업 지구로 지정되었다. 태화강은 과거 산업화와 도시화와 함께 수로화, 심각한 수질오염, 하류의 낮은 하류 방류로 인해 황폐화되었다. 울산시는 1990년 후반부터 수질 개선, 하천 정화, 수류 확보를 위해 본격적인 강변 생태계 복원에 나섰다. 콘크리트 호안 철거, 자연서식지 복원, 물고기 사다리와 같은 친환경 구조물 등을 설치하였고 하천은 철새, 포유류, 물고기(연어)와 같은 야생 동물의 수가 회복되는 기록을 보였다. 현재, 태화강 일대는 시민들에게 여가 및 문화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참고 (Resources about wetlands and restoration)]
– IPBES (2019): Global assessment report on biodiversity and ecosystem services of the Intergovernmental Science-Policy Platform on Biodiversity and Ecosystem Services. E. S. Brondizio, J. Settele, S. Díaz, and H. T. Ngo (editors). IPBES secretariat, Bonn, Germany: https://ipbes.net/global-assessment
– Ramsar Convention on Wetlands. (2018). Global Wetland Outlook: State of the World’s Wetlands and their Services to People. Gland, Switzerland: Ramsar Convention Secretariat: https://www.global-wetland-outlook.ramsar.org/
– Ramsar Convention: https://www.ramsar.org/
– Ramsar – Factsheet: What are wetlands: https://www.ramsar.org/sites/default/files/documents/library/info2007-01-e.pdf
– Ramsar – Factsheet: Benefits of wetlands restoration: https://www.ramsar.org/sites/default/files/documents/library/bn4-en.pdf
UN Decade on Ecosystem Restoration: https://www.decadeonrestoration.org/types-ecosystem-restoration/freshwaters

«   ||   »

피트 프로바스코 (Pete Probasco) EAAFP 의장 퇴임하다

이에이에이에프피

관련뉴스

피트 프로바스코 (Pete Probasco) EAAFP 의장 퇴임하다

2018에 열린 EAAFP MOP 10에서 피트 프로바스코 전 의장이 연설하고 있다. ©Eugene Cheah/EAAFP

동아시아 – 대양주 철새이동경로 파트너십 (EAAFP) 사무국은 지난 1월 29일 EAAFP의 미국 정부 파트너 대표이자 의장이었던 피트 프로바스코 (Pete Probasco) 씨가 지난 7 년간의 EAAFP 의장직 업무에서 공식적으로 퇴임하였음을 발표했다.

EAAFP와 피트 프로바스코 (이하 프로바스코) 前 EAAFP 의장의 인연은 2013년 6월 미국 어류 및 야생동물관리국 (U.S. Fish and Wildlife Service)이 미국 알래스카 앵커리지에서 주최한 제 7차 EAAFP 파트너십 총회에서 처음 시작되었다.

지난 7년 간 프로바스코 前 EAAFP 의장은 EAAFP에서 세 차례 중요한 요직을 역임했다. 그는 2년간 EAAFP의 재정위원회 의장으로 지냈고, 2013년부터 2017년까지는 EAAFP의 부의장을 맡았다. 또한, EAAFP 의장으로서 제 9차 EAAFP 파트너십 총회와 제 10차 EAAFP 파트너십 총회를 성공적으로 이끌며 EAAFP 이동성 물새 보전을 위한 국제 협력을 향상시키는데 기여하였다.

프로바스코 前 의장은 1975년 알래스카 주 어업 및 사냥국에서 어업 전문가로서의 경력을 쌓기 시작하여, 어류 및 야생생물 관리와 연구에 주력해왔다. 그 후 25년간의 알래스카 주 정부에서의 근무 생활은 북 아메리카의 가장 큰 상업적 어업 지역인 알류샨 열도와 알래스카 반도, 코디액 섬, 알래스카 만, 그리고 베링해에 대한 연구 및 관리감독직과 같은 다양한 도전과 보람을 안겨주었다. 2000년 7월 그는 알래스카 코디액 지역의 서부지역 관리자 자리에서 물러났다.

2000년에 그는 미국 어류 및 야생동물관리국 (USFWS) 알래스카 지부 에 들어가 지역 부책임자로서 연방 생계관리 프로그램을 감독하며 알래스카의 연방 지역 내의 생존어업 관련 지시 및 실행업무와 야생동물 관리를 위한 프로그램을 책임졌다. 이후 그는 알래스카 주정부 철새 프로그램의 지역 부책임자로 진급해 철새 관리를 위한 어류와 야생동물 자원 관리 및 연구, 허가 관련 업무, 그리고 북미 물새 관리계획 감독을 맡았다.

프로바스코 前 의장은 2017년 은퇴한 후에도 특별 자문위원으로 남아 USFWS 알래스카 지부를 대표하고 EAAFP의 의장으로서의 역할을 재임해왔다. 그는 어업, 야생동물 관리, 서식지 관리, 그리고 원주민들을 포함한 지역 사회와 유대 관계를 맺는 일에 45년 이상의 경험이 있는 숙련된 전문가이다.

새로 선임된 로버트 케일러 의장 ©Robb Kaler

USFWS은 로버트 (롭) 케일러 (Robert (Robb) Kaler) 씨가 EAAFP의 새로운 미정부 대표 및 의장 역할에 선임될 것이라고 발표했다. 케일러씨는 현재 EAAFP 바닷새류 워킹 그룹(Working Group)의 의장으로서 EAAFP에도 잘 알려져 있는 사람이다. 그는 2007년 캔자스 주립대학교에서 알래스카의 서 알류샨 제도에 있는 들꿩의 개체수 통계학 연구로 석사학위를 받았다. 2010년 케일러씨는 USFWS의 알래스카 지역 철새관리사무소에서 근무를 시작했다. 그는 태평양 바닷새류 그룹의 바닷새류 모니터링 위원회 의장 및 북 태평양과 주극 및 글로벌 바닷새류 군집 명부의 관리자로서 일하며 국제적인 업무에 적극적인 노력을 해왔다.

EAAFP는 프로바스코 前 의장의 EAAFP를 향한 오랜 지지와 지혜로운 리더십에 깊은 감사를 표하고자 한다. 또한 의장직을 이임하는 동안에도 지도와 조언을 아끼지 않은 것에 매우 감사하다. EAAFP의 새로운 의장, 롭 케일러 씨를 함께 환영해 주시기 바란다. 케일러 의장은 앞으로 슈펜 양 (싱가포르) EAAFP 관리위원회 부의장과 다른 관리위원회 위원들과 함께 EAAFP를 이끌어갈 예정이다.

«   ||   »

2021 세계 습지의 날 특집 시리즈 (Part 2): 동아시아-대양주 철새이동 경로 내의 습지 복원

이에이에이에프피

관련뉴스

2021 세계 습지의 날 특집 시리즈 (Part 2): 동아시아-대양주 철새이동 경로 내의 습지 복원

” 세계 습지의 날을 맞이하여 진행되는 특집 시리즈 Part 2. 오늘은 일본의 담수습지 복원사례를 소개해 드립니다.”

※ 여기서 잠깐! 세계 습지의 날이란?
세계 습지의 날 (매년 2월 2일) 은, 습지의 중요성에 대한 국제적인 인식을 높이고 1971년 이란의 람사르(Ramsar)에서 채택된 국제습지조약 채택을 기념하며 지정된 세계적인 기념일이다. 올해 세계 습지의 날 테마는 “습지와 물 (Wetlands and Water)”로 담수의 주요 공급원으로서 습지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습지의 보전과 복원을 촉구한다.

[동아시아-대양주 철새이동 경로 내의 담수습지 복원 사례]

이즈누마와 우치우마에서 날아오르는 쇠기러기 ©Tetsuo Shimada

2. 습지 생태계 복원 및 관리 – 이즈누마 & 우치누마, 일본 (EAAF 115)

일본 미야기현 북부에 위치한 이즈누마 호수와 우치누마 호수는 오리, 거위, 백조의 중요한 월동지이다. 인근에 광대한 농지가 있는 이 호수 지역은 관개 및 홍수 방지에 사용되어왔다. 1970년 이후 장기간의 침수로 인해 식생의 변화가 일어났다. 비료 유출과 토종 수생 식물을 몰아내는 연꽃의 증가(2012년 수역의 최대 75% 차지)로 토종 수생 식물이 사라졌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2006년 지방 정부는 초목을 관리하여 공간을 넓히고 토종 수생 식물들을 관리하기 시작했다. 또한, 습지에 침입한 외래종 큰립우럭을 박멸함으로써 토종 어류와 홍합 종이 다시 유입되었다.

World Wetlands Day, celebrated every year on 2 February, to raise global awareness of the importance of wetlands to the planet, and to commemorate the date of adoption of the Ramsar Convention on Wetl
www.eaaflyway.net

[참고 (Resources about wetlands and restoration)]
– IPBES (2019): Global assessment report on biodiversity and ecosystem services of the Intergovernmental Science-Policy Platform on Biodiversity and Ecosystem Services. E. S. Brondizio, J. Settele, S. Díaz, and H. T. Ngo (editors). IPBES secretariat, Bonn, Germany: https://ipbes.net/global-assessment
– Ramsar Convention on Wetlands. (2018). Global Wetland Outlook: State of the World’s Wetlands and their Services to People. Gland, Switzerland:  Ramsar Convention Secretariat: https://www.global-wetland-outlook.ramsar.org/
– Ramsar Convention: https://www.ramsar.org/
– Ramsar – Factsheet: What are wetlands: https://www.ramsar.org/sites/default/files/documents/library/info2007-01-e.pdf
– Ramsar – Factsheet: Benefits of wetlands restoration: https://www.ramsar.org/sites/default/files/documents/library/bn4-en.pdf
UN Decade on Ecosystem Restoration: https://www.decadeonrestoration.org/types-ecosystem-restoration/freshwaters

«   ||   »

2021 세계 습지의 날 특집 시리즈 (Part 1): 동아시아-대양주 철새이동 경로 내의 습지 복원

이에이에이에프피

관련뉴스

2021 세계 습지의 날 특집 시리즈 (Part 1): 동아시아-대양주 철새이동 경로 내의 습지 복원

매년 2월 2일은 “세계 습지의 날”이다.

세계 습지의 날은, 습지의 중요성에 대한 국제적인 인식을 높이고 1971년 이란의 람사르(Ramsar)에서 채택된 국제습지조약 채택을 기념하며 지정된 세계적인 기념일이다. 올해 세계 습지의 날 테마는 “습지와 물 (Wetlands and Water)”로 담수의 주요 공급원으로서 습지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습지의 보전과 복원을 촉구한다.

습지는 담수를 제공함으로써 육지의 모든 생명들에게 필수적인 서비스를 제공한다. 지구상의 2.5%를 차지하는 담수 가운데 1% 미만의 담수만 실제로 사용할 수 있으며, 그 중 0.3%는 강과 호수에서 제공되는 지표수이다. 지구 육지의 6%만을 차지하는 습지는 담수 공급은 물론 물을 정화하고, 농업과 양식업을 통해 식량을 공급하며, 수백만 사람들의 생계·일자리·경제를 지탱한다. 또한, 폭풍과 홍수로부터 인간을 보호하고, 지구상의 약 40%의 생물 종들에게 서식지를 제공하며, 기후 조절 및 탄소저장의 역할도 한다. 이처럼 습지는 사회, 경제, 환경 문제를 해결하도록 돕는 자연을 기반으로하는 솔루션 (Nature-based Solutions, NbS)이다.

하지만, 급속한 인구 증가와 해안 지역의 도시화로 인해 담수 소비는 급격히 증가했으며 이로인해 습지가 손실되기 시작했다. 이로 인해, 인간은 물 부족 위기를 겪고 있으며, 생물 다양성이 감소하고 있다. 1700년대 이후 지구상 습지의 약90%가 사라졌으며, 습지 종의 25%와 담수 종의 1/3이 멸종 위기에 처했다. 동아시아-대양주 철새이동경로 내 습지의 약 45%가 사라졌으며, 황해 지역에 위치한 65%의 갯벌이 사라졌다. 동아시아-대양주 철새이동경로는 전 세계의 모든 이동경로 중 멸종 위기에 처한 이동성 물새 종의 비율이 가장 높다. 이러한 습지의 손실을 막기 위해서는 즉각적이고 효과적인 조치가 필요하다.

[동아시아-대양주 철새이동 경로 내의 담수습지 복원 사례]

1. 습지 복원 성공 사례 – 카오하이 국가 자연 보호구역, 중국 (EAAF 067)

중국 구이저우 지역에 위치한 카오하이는 1950년대 얕은 호수였지만, 1958년 대부분 배수되어 습지가 농경지로 바뀌었다. 물이 없는 호수로 인한 미세 기후변화의 부정적인 영향을 인식한 정부는 1982년 호수에 부분적으로 물을 채우기 시작했고, 1985년에는 카오하이 국가 자연 보호구역 (Caohai National Nature Reserve (NNR)) 을 설립했다. 이로 인해 복원된 습지는 수천 마리의 이동성 물새를 끌어들였으며, 특히 검은 꼬리 두루미(준위협)의 중요한 월동지로 자리 잡았다. 1990년대 초, 국제 두루미 재단을 포함한 다양한 기관들은 지방 정부와 함께 협력하여 본격적으로 서식지를 관리하기 시작했으며, 환경 교육을 시작하고, 인간과 야생 동물의 갈등을 극복하기 위한 방안을 마련했다. 이러한 노력으로 현재 카오하이는 중국의 유명한 탐조명소 중 하나로 여겨진다.

검은꼬리두루미 사진 (Photo by Wang Chunliang/Xinhua via www.china.org.cn)

[참고 (Resources about wetlands and restoration)]
-IPBES (2019): Global assessment report on biodiversity and ecosystem services of the Intergovernmental Science-Policy Platform on Biodiversity and Ecosystem Services. E. S. Brondizio, J. Settele, S. Díaz, and H. T. Ngo (editors). IPBES secretariat, Bonn, Germany: https://ipbes.net/global-assessment
-Ramsar Convention on Wetlands. (2018). Global Wetland Outlook: State of the World’s Wetlands and their Services to People. Gland, Switzerland: Ramsar Convention Secretariat: https://www.global-wetland-outlook.ramsar.org/
-Ramsar Convention: https://www.ramsar.org/
-Ramsar – Factsheet: What are wetlands: https://www.ramsar.org/sites/default/files/documents/library/info2007-01-e.pdf
-Ramsar – Factsheet: Benefits of wetlands restoration: https://www.ramsar.org/sites/default/files/documents/library/bn4-en.pdf
UN Decade on Ecosystem Restoration: https://www.decadeonrestoration.org/types-ecosystem-restoration/freshwaters

«   ||   »

새 연구자이자 MEET GREEN의 일러스트레이터인 최그린 씨와의 인터뷰

이에이에이에프피

관련뉴스

새 연구자이자 MEET GREEN의 일러스트레이터인 최그린 씨와의 인터뷰

“새 연구자이자 MEET GREEN의 일러스트레이터”최그린 씨를 떠올리면 자동적으로 따라붙는 표현이다. 새 연구자로서, 그리고 탐조문화컨텐츠제작소 MEET GREEN의 일러스트레이터로서 새에 대한 대중의 인식을 높이기 위해 어떠한 일을 하고, 철새 보전을 위해 어떠한 역할을 해왔는지 좀 더 자세히 듣기 위해 새를 사랑하는 최그린씨를 만나보았다.

최그린씨의 사진 © 최그린

최그린 씨는 일러스트를 통해 EAAFP의 Key Species 홍보 및 교육자료, 기념품과 관련한 협업을 진행하고 있다. 호사비오리, 붉은가슴흰죽지, 사다새, 저어새, 넓적부리도요, 알락꼬리마도요, 큰뒷부리도요, 그리고 검은머리갈매기 이 8종에 대한 교육자료는 조만간 완성될 예정이다. 최그린 씨는 협업을 통해서 보호가 절실히 필요한 새들에 대한 인식 제고에 보탬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최그린씨의 사진 © 최그린

EAAFP 사무국: 안녕하세요 최그린 씨. 본인에 대해 소개해주시겠어요?

최그린: 반갑습니다. 새와 자연을 좋아하는 최그린입니다. 저는 조류연구, 일러스트, 생태교육 세가지 분야를 통해 좋아하는 새와 자연을 사람들에게 친근하게 소개하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현재 경희대학교 동물생태학 실험실에서 석박통합과정으로 조류연구를 수행하고 있으며, 탐조문화컨텐츠제작소 MEET GREEN 운영을 통해 새와 자연에 관한 정보를 일러스트로 소개하고 이를 교육프로그램으로 개발하여 더 많은 사람들과 소통할 수 있는 방법에 대해 고민하고 있습니다.

탐조문화컨텐츠제작소 MEET GREEN에서 진행되는 생태교육 1 © 최그린

탐조문화컨텐츠제작소 MEET GREEN에서 진행되는 생태교육 2 © 최그린

탐조문화컨텐츠제작소 MEET GREEN에서 진행되는 생태교육 자료 © 최그린

EAAFP 사무국: 최근에는 무슨 일을 하고 계시나요?

최그린: 2019년에 넓적부리도요가 처한 상황을 스토리로 구상하고 그림을 그려서 그림책을 출판했습니다. 그 후, 그림책 속의 이야기로만 끝나는 것이 아니라 독자들이 넓적부리도요를 일상에서 만나며 기억하실 수 있도록 기념품을 제작하고 있습니다. 작지만 제가 할 수 있는 일을 적극적으로 하고 있습니다. 또한, 멸종위기종 뿐 아니라 한국에 기록된 다양한 조류를 캐릭터화하여 주변에 소개하고 있습니다.

“넓적부리도요 푸푸의 여행”- 넓적부리도요 그림책 © 최그린

탐조문화컨텐츠제작소 MEET GREEN의 기념품 굿즈들 © 최그린

EAAFP 사무국: 일러스트레이터가 된 계기가 있으신가요?

최그린:취미로 그림을 그리곤 했는데 탐조를 하게 되면서 그림의 대상이 자연스럽게 새가 되었지요. 관찰일지로 그림을 그리면서 탐조할 때에는 미처 관찰하지 못한 새들의 특징을 알게 되기도 하고, 계절감 · 분위기 · 감정과 같은 당시의 기억을 되새길 수 있어 좋았습니다. 그러다가 ‘이런 그림을 캐릭터로 단순화시킨다면 대중에게 쉽고 친근하게 새들을 소개하는데 도움이 될 수 있지 않을까?’ 라고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생각을 실행에 옮기고 지속하다보니 자연스럽게 일러스트와 관련된 일들을 하게 된 것 같습니다.

최그린씨 탐조관찰일지 © 최그린

EAAFP 사무국: 최그린 씨의 작품은 어디에서 만나볼 수 있나요? 그린씨의 작품과 이야기를 통해 이루고자 하시는 게 무엇인가요?

최그린:MEET GREEN 웹사이트와 인스타그램, 페이스북에서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사람들이 새를 ‘나와 상관없는 존재’로 생각하기 보다는 ‘우리와 함께 숨쉬며 살아가는 친구’로 느끼실 수 있도록 도움이 되는 활동을 하고 싶어요.

EAAFP 사무국: 이동성 물새에 대한 이야기를 알리기 위해 대중들에게 다가가는 일이 쉽거나 혹은 어렵다고 생각하시나요? 이에 관련해서 나누고 싶은 흥미로웠던 일이나 개인 경험이 있으신가요?

최그린:쉽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특히 평소 새나 자연에 관심이 없던 분들에게 이동성 물새에 대한 이야기를 전하는 것은 더 어렵습니다. 전하고 싶은 이야기가 있어도 이들을 만날 수 있는 접점을 찾기 어렵기 때문인데요. 온라인에는 다양한 정보들이 쏟아져서 눈에 띄거나 평소에 좋아하는 주제가 아니라면 클릭해보지 않게 되죠. 철새, 생물다양성과 관련된 오프라인 행사에 찾아오시는 분들은 평소에 자연환경에 관심이 있으셨던 분들이실 것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대중에게 다가가기 위해서는 다방면에서 더 꾸준한 노력이 필요합니다.

관심사, 국적, 남녀노소 관계없이 좋아할 수 있다는 점이 바로 귀여운 동물 캐릭터의 장점입니다. 새에 대해 전혀 관심이 없으셨지만 캐릭터가 귀여워서 MEET GREEN을 좋아해주시고 기념품을 구매해주시는 분들도 계십니다. MEET GREEN을 운영하면서 처음에는 도요물떼새라는 새들이 있다는 것도 생소하셨던 분께서 ‘넓적부리도요’라는 새 이름과 특징, 멸종위기종이기 때문에 보호가 필요하다는 점을 기억하시게 되는 모습을 접하는 신기한 경험을 하고 있습니다.

최그린 씨가 디자인한 새 캐릭터 © 최그린

EAAFP 사무국: 최그린씨만의 예술을 통해서 사람들과 소통하는 팁이 있다면 알려주세요.

최그린: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많은 사람들과 소통할 수 있는 장점을 최대한 활용하려고 합니다.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트위터, 블로그와 같은 다양한 플랫폼에 MEET GREEN의 소식과 일러스트를 업로드하여 더 많은 사람들과 만나려고 노력하고 있지요. 새 이름을 맞추는 퀴즈로 참여자분들과 간단한 놀이를 하거나, 어떤 새를 좋아하시는 지 인기투표를 진행하기도 합니다. 한글과 더불어 영어 설명 글도 덧붙여 다른 국가에 계신 분들과도 교류하고 있습니다.

EAAFP 사무국: 이동성 물새 보전에 대한 인식을 높이기 위한 최그린 씨의 계획이나 소망은 무엇인가요?

최그린:현재하고 있는 일들을 좀 더 체계화시켜 나가고 싶습니다. 앞에서 말씀드린 조류연구, 일러스트, 생태교육이라는 3가지 영역의 균형적인 발전을 통해 서로 시너지효과를 극대화하고 싶고, 이러한 영역들이 서로 상호작용하여 지속적으로 순환할 수 있다면 효과적으로 이동성 물새 보전에 대한 인식을 높이는데 더 도움이 될 수 있다고 확신합니다.

최그린 씨 사진 © 최그린

[MEET GREEN 웹사이트와 SNS 링크]
– 웹사이트 : www.meetgreen.kr
– 인스타그램 : https://www.instagram.com/meetgreen.kr/
– 페이스북 : https://www.facebook.com/meetgreen.kr
– 메일 : greenchoi@meetgreen.kr

인터뷰에 참여할 수 있도록 제안해주셔서 감사드립니다.

(‘자연을 만나다. MEET GREEN.’은 MEET GREEN의 슬로건으로 인터뷰 질문지에서 자연을 만나다 (Meet Green) 를 MEET GREEN으로 수정하였습니다.)

[영문기사]
https://www.eaaflyway.net/flyway-story-series-7-ms-green-choi/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