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AFP사무국, 울산 철새홍보관과 녹색에너지촉진시민포럼에 방문하다


관련뉴스

EAAFP사무국, 울산 철새홍보관과 녹색에너지촉진시민포럼에 방문하다

철새홍보관 박창현 관장과의 만남 ©재단법인 EAAFP

지난 3월 15일, EAAFP 직원들은 철새홍보관을 방문하여 박창현 관장과 만남을 가졌다. 생태도시로서 성장하고자 다방면으로 노력하는 울산시와 시민들의 긍정적인 반응을 전해들을 수 있었으며, 추후 울산에서 개최되는 탐조행사에 EAAFP와 협력할 의향이 있음을 밝혔다.

(사)녹색에너지촉진시민포럼 황인석 사무국장과의 회의 ©재단법인 EAAFP

끝으로 사단법인 녹색에너지촉진시민포럼 사무실을 방문하여 황인석 사무국장에게 EAAFP가 울산에서 진행할 외부행사에 대한 자문을 구하였다. 특히 생물다양성 보존과 철새 서식지 보호에 대한 행사 아이디어와 관련 단체에 대한 정보를 접할 수 있었다.

«   ||   »

현대자동차, 재단법인 EAAFP에 기부금 천만원 전달


관련뉴스

현대자동차, 재단법인 EAAFP에 기부금 천만원 전달

재단법인 이에이에이에프피(EAAFP)는 현대자동차가 울산 지역의 철새와 서식지 보전을 위해 기부금 천만원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지난 3월 15일 울산광역시 사단법인 태화강보전회 사무실에서 현대자동차의 기부금 수여식이 진행되었다. 강창희 현대자동차 환경팀 책임매니저는 재단법인 EAAFP에게 기부금을 전달하며 “이번 기회를 통해 울산이 EAAFP와 같은 국제기구와의 협력의 본보기가 되기를 바란다”는 기대감을 드러냈다.

강창희 현대자동차 환경팀 책임매니저와 EAAFP사무국 이윤경 대외협력매니저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재단법인 EAAFP

지난해 5월, EAAFP사무국과 울산광역시, 그리고 5개의 참여기업 (현대자동차㈜, S-OIL㈜, 고려아연㈜, 대한유화㈜, ㈜경동도시가스)은 울산 태화강의 새로운 철새이동경로사이트 (EAAF150) 등재를 기념하고, 울산의 이동성 물새와 그들의 서식지를 보호하기 위한 양해각서 (MOU)를 체결하였다. (관련기사)

이후 4개의 울산 참여 기업은 ‘EAAFP 기업챔피언 프로그램’에 참여하겠다고 밝혔다. EAAFP 기업챔피언 프로그램은 동아시아-대양주의 이동성 물새와 서식지의 생태보전에 기여하기로 약속한 기업들의 환경분야 사회공헌을 국제적으로 인증하고 특정 철새 종의 홍보대사 역할을 부여하는 EAAFP의 플래그십 프로그램이다. 현대자동차는 멸종위기종 2급인 흰목물떼새 보전을 위해 3년간 재단법인 EAAFP에 후원하며 기업챔피언으로서 역할을 수행할 것으로 기대된다.

EAAFP 기업챔피언 프로그램 더 알아보기

©재단법인 EAAFP
©재단법인 EAAFP

기부금 수여식을 마친 후 이윤경 EAAFP사무국 대외협력 매니저는 현대자동차 환경팀 강창희 책임매니저와 울산과학대학교 건축디자인학부 이수식 교수와 함께 추후 울산에서 진행할 철새 서식지 보호 프로그램에 대해 의견을 나누었다.

재단법인 EAAFP는 현대자동차의 후원에 깊은 감사를 드리며 앞으로 울산 지역과 나아가 동아시아-대양주 지역의 철새와 서식지 보전을 위한 노력에 계속 동참해주기를 기원한다.

«   ||   »

2022년, 제비갈매기의 해


관련뉴스

2022년, 제비갈매기의 해

동아시아-대양주 철새이동경로(EAA Flyway)에는 150종이 넘는 철새가 방문한다. 이들 중 다수는 일생 대부분을 바닷가 연안에서 보내고, 적도 이동경로가 길어 번식기 때만 육지로 온다. 이러한 습성 탓에 철새를 연구하기가 특히 어렵고, 이동경로를 지나는 대부분의 종들은 여전히 연구가 부족한 상태이다. 더군다나 몇몇의 종은 개체수가 많지만, 대부분의 종들은 어업과 섬 외래종과 같은 여러 위협으로 인해 멸종과 개체수 감소의 위기에 직면해 있다. 

EAAFP 파트너, 연구원, 환경 보호 활동가 및 일반 대중 사이에서 인식을 높이는 동시에 동아시아-대양주 철새이동경로를 지나는 바닷새 종에 대한 정보 교환과 협력을 촉진하기 위해 EAAFP와 바닷새 워킹그룹에서 2022년을 제비갈매기의 해로 지정하였다. 동아시아-대양주 철새이동경로에 있는 16종의 제비갈매기 중 7종이 선정되었으며, 뿔제비갈매기(위급), 알류샨제비갈매기(취약), 큰제비갈매기, 에위니아제비갈매기, 쇠제비갈매기, 검은눈썹제비갈매기, 긴꼬리제비갈매기가 있다.

> 영어 원문 보러가기

«   ||   »

인천과 홍콩을 이어주는 메신저 A49 이야기


관련뉴스

인천과 홍콩을 이어주는 메신저 A49 이야기

저어새 ©AFCD, HKSAR 제공 © Hong Kong Bird Watching Society

번식지와 비번식지 사이를 날아다니는 이동성 물새는 사람들을 이어주는 다리같은 존재입니다. 한국의 인천광역시와 홍콩 특별행정지구는 송도 갯벌(EAAF145) – 마이포 습지(EAAF003) 간 자매서식지 결연을 하여, EAAFP 사무국, 저어새 워킹 그룹 등 국제 협력 관계 하에 여러가지 사업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두 정부에서 추진하는 보전 활동 중 하나가 서식지 연구를 위한 저어새 위치추적입니다. 송도갯벌, 마이포 습지, 두 철새이동경로 네트워크 서식지 간 사람들을 연결하고 있는 A49라고 이름붙여진 저어새의 이야기를 소개하고자 합니다.

대한민국의 저어새네트워크는 매년 3월에 저어새가 번식을 위해 오기 전 저어새섬의 둥지 자리를 손 보고 둥지로 사용할 나뭇가지들을 넣어 주는 등 정비 작업을 합니다. 그리고 두근대는 마음으로 저어새를 기다리지요. 매일 한국 인천의 남동유수지에 나가서 오늘 올까 내일 올까 목이 빠지게 기다립니다. 3월의 어느 봄날 멋진 오렌지빛으로 가슴과 머리깃을 물들인 저어새 선발대들이 섬을 찾아옵니다. 바로 그 날이 한 해의 번식 모니터링이 시작되는 날입니다.

저어새들은 전세계에 5,000여 마리만 남아있는 국제적인 멸종위기종입니다. 해마다 전세계 저어새들의 90% 이상이 우리나라의 서해안 무인도에서 번식합니다.

인천의 송도갯벌 근방에 있는 용현갯골에는 몇 년전부터 저어새가 찾아오기 시작했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아직 많은 수는 아니지만 2021년 8월에만 40마리 이상이 용현갯골에서 먹이활동을 하고 쉬기도 한다는 것이 알려지면서 많은 사람들이 관심을 가지기 시작했습니다.

저어새네트워크에서도 저어새 조사를 할 때 용현갯골을 포함해서 조사를 하기 시작했습니다.

이동성 물새의 이동경로를 연구용 가락지는 색깔과 숫자로 정보를 나타내며, 보통 조류연구자들이 철새들의 이동경로나 생태를 알기 위한 목적으로 다리에 채웁니다. 이 새의 경우에는 2020년 홍콩에서 다친 채로 구조되었는데 치료해서 자연으로 돌려보내면서 오른쪽 다리에는 가락지를 채운 나라가 홍콩이라는 의미로 초록색바탕에 A49라는 식별번호를 달고 왼쪽 다리에는 흰색 초록색 빨간색의 색가락지를 채웠던 것입니다.

2021. 8. 22. 용현갯골 © 저어새네트워크
이렇게 쉬고 있는 저어새들 무리 중에 초록색 가락지를 찬 새가 보입니다. 바로 A49입니다. 2021.8.22. 용현갯골에서 쉬고 있는 A49 저어새 © 저어새네트워크

A49는 저어새네트워크의 기록에 의하면 작년 봄 홍콩을 떠나 5월 30일에 남동유수지 저어새섬에서 관찰되었고 용현갯골에서는 7월 20일경 그곳을 자주 찾던 탐조가에 의해 발견되었습니다.

그 후 8월, 9월, 10월 꾸준히 관찰되다가 11월 6일을 마지막으로 보이지 않았습니다.

9월 11일 용현갯골에서 다른 저어새들과 함께 쉬고 있는 A49(원안) © 저어새네트워크

저어새들이 따뜻한 월동지로 떠나고 난 12월 20일에 홍콩에서 반가운 소식이 전해졌습니다.

용현갯골을 11월 초순경 떠났던 A49가 홍콩습지공원에서 발견된 겁니다.

직선거리만해도 2,000킬로미터가 넘는 거리를 이 작은 새가 날아서 무사히 도착했다는 사실에 홍콩에서는 기뻐서 난리가 났습니다.

용현갯골은 예전에는 바닷물이 드나들던 넓은 갯벌이었습니다. 이제는 주변이 매립되어 공장과 아파트들로 둘러쌓여 있으니 갯골을 통해 바다로 흘러가던 학익천의 규모가 작아지고 오염으로 하천의 수질이 저감되었습니다.

인천의 많은 시민들이 A49를 비롯한 저어새들의 서식지를 보전하기 위하여 노력하고 있으며, A49가 홍콩에서 따뜻하게 겨울을 잘 나고 꽃피는 봄에 인천 용현갯골을 다시 찾기를 간절히 바라고 있습니다.그랬던 용현갯골이 지금은 환경단체들, 주민들, 인천시의 노력으로 생태습지로 서서히 복원되고 있습니다. 저어새를 비롯한 희귀하고 아름다운 새들이 용현갯골을 찾으면서 새사진을 찍는 사진가들과 탐조객들이 전국에서 찾아오는 명소가 되고 있습니다.

기사 내용 제공 : 김보경(저어새섬사람들 부회장&가톨릭환경연대 기획팀장),
EAAFP 사무국 최종 수정

✅영문, 국문 원문 기사 보기✅
The story of ‘messenger’ A49, connecting Incheon and Hong Kong – Eaaflyway

✅저어새 소식 더 알아보기✅
홍콩야생조류관찰협회의 페이스북 포스트

✅동아시아-대양주 이동 주요 철새 종 알아보기✅
주요 철새 종 – 재단법인 이에이에이에프피 (eaaflyway.net)

✅동아시아-대양주 철새이동경로 알아보기✅
철새이동경로 – 재단법인 이에이에이에프피 (eaaflyway.net)

«   ||   »

“Dim the Lights for Birds at Night!” – 2022년 세계 철새의 날 슬로건 발표


관련뉴스

"Dim the Lights for Birds at Night!" - 2022년 세계 철새의 날 슬로건 발표

지난 2월 25일, “Dim the Lights for Birds at Night!” (새들의 밤을 위해 불을 꺼주세요)라는 슬로건이 2022년 세계 철새의 날 캠페인 공식 슬로건으로 선정되었다.

©World Migratory Bird Day

이 캠페인은 빛 공해가 철새에 미치는 영향을 기반으로 하고 있으며, 5월에 이 문제에 대한 인식을 높이고 10월에 빛 공해를 해결하기 위한 구체적인 조치를 시작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모범사례 가이드라인은 현재 이동성야생동물보호협약에 따라 개발되고 있으며 빛 공해 문제를 해결하고 새들의 안전한 이주를 도울 계획이다.

인공조명은 세계적으로 매년 최소 2%씩 증가하고 있으며 많은 조류 종들에게 악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빛 공해는 철새들에게 상당한 위협으로, 밤에 비행할 때 방향감각을 잃고 건물과 충돌하거나 내부 생체시계를 방해하여 장거리 이동을 막는다.

자크 트루빌리즈 아프리카 유라시아 물새협정 (AEWA) 사무국장은 과소평가되는 빛 공해 위협이 철새들에게 미치는 영향을 강조하며 “이 캠페인은 철새들에게 미치는 부정적인 영향을 감소시키기 위해 집단적으로 행동해야 한다는 단순하지만 강한 메시지를 전달한다”고 말했다.

빛 공해에 대한 해결책은 쉽게 찾을 수 있다. 예를 들어, 세계의 점점 더 많은 도시들이 봄과 가을에 철새들이 이주하는 동안 건물 조명을 어둡게 하는 등의 조치를 취하고 있다.

빛 공해가 철새에 미치는 영향과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취할 수 있는 조치들에 대한 더 많은 정보는 세계철새의 날 (WMBD) 웹사이트 에서 찾을 수 있다.

«   ||   »

저어새 보전을 위한 인천- 홍콩 국제 동아시아-대양주 철새이동경로 포럼


관련뉴스

저어새 보전을 위한 인천- 홍콩 국제 동아시아-대양주 철새이동경로 포럼

12월 17일(금) 인천광역시 환경국과 홍콩특별행정구역 농어업자연보전국에서 주최하고 동아시아-대양주 철새이동경로 파트너십(EAAFP) 사무국과 저어새 워킹그룹에서 주관한 “2021 인천-홍콩 국제 동아시아-대양주 철새이동경로 저어새 보전 협력 포럼”을 진행되었다.

 

© EAAFP

인천광역시 연수구에 위치한 송도갯벌은 철새서식지로서의 국제적 중요성을 인정받아 동아시아-대양주 철새이동경로 네트워크 서식지(Flyway Network Site, FNS) 및 람사르 습지로 등재되어 있다. 송도갯벌은 2019년부터 철새이동경로 네트워크 서식지의 자매서식지 결연 프로그램을 통하여 홍콩의 마이포 습지와 관계를 맺고, 1년에 한번 자매지 협약에 따라 멸종위기 저어새 관련 활동을 공유하며 저어새 모니터링 결과 및 동절기 개체수 조사, 인천 저어새 현황 등을 보고하는 포럼을 진행하고 있다. 코로나-19 발병 상황을 고려하여 이번 포럼은 온라인으로 진행되었으며, 한국, 홍콩을 비롯하여 여러 동아시아-대양주 철새이동경로 내 여러 지역에서 80여명의 참가자가 참여하였다.

이번 포럼에서는 인천과 홍콩의 저어새 보전 관련 사업을 공유하고, 한국의 저어새 모니티링 및 서식지 이용 연구의 결과 보고, 국제 저어새 동시 센서스 결과 보고, 인천과 한국의 저어새 보전 협력 현황 공유 및 향후 저어새 및 물새 보전 협력 활동을 논의하였다.

인천의 저어새 보전 관련 사업공유 세션에서 인천광역시 김달호 부국장은 2021년 3월 이후 남동저수지 일대의 저어새 자연학교에서 진행해온 인식 증진 및 역량강화 프로그램을 조명하며 2021년 인천 저어새 및 물새 보전 활동에 대해 공유하였다. 홍콩의 저어새 보전 관련 사업공유 세션에서는 홍콩의 소와이얀 습지 및 동물 보전 담당관은 홍콩의 람사르 습지 관리와 물새 보전 및 마이포 람사르 습지의 전반적인 관리 전략에 대해 공유하였다. 이후, WWF-홍콩의 얘미 릉 교육국장이 저어새 보전 성과들을 발표하며, 참여자들이 저어새의 이주 경로를 따른 모험을 간접적으로 경험할 수 있도록 개정된 교육 도구인 롤로(Lolo)의 철새이동경로 여행을 소개하였다.

이어지는 특별발표로 한국 한스자이델재단 최현아 수석연구원이 북한의 저어새 현황을 공유하였다.

두번째 세션에서는 저어새 서식지의 효과적인 관리 및 인식증진을 목표로 한국과 홍콩의 전문가들이 한국과 동아시아-대양주 철새이동경로상의 저어새 현황을 보고하였다. EAAFP 저어새 워킹그룹 유얏퉁 코디네이터는 2021년 저어새 국제 겨울 개체수 조사결과를 공유하였고, 국립생태원 권인기 팀장과 EAAFP 저어새 워킹그룹 이기섭 의장도 2021년 저어새 한국 모니터링 및 서식지 연구 결과를 공유하였다.

마지막 토론 세션에서는 EAAFP 사무국이 추진한 2021년 저어새 보전 활동 및 2022년 활동 활성화 방안에 대한 토론이 진행되었다.

«   ||   »

EAAFP 주요 철새 종, YBM 내셔널지오그래픽 뉴스레터에 소개되다.


관련뉴스

EAAFP 주요 철새 종, YBM 내셔널지오그래픽 뉴스레터에 소개된다.

재단법인 이에이에이에프피(EAAFP)는 올해 2월부터 YBM에서 발행하는 내셔널지오그래픽 뉴스레터에 주요 철새 종을 소개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해당 뉴스레터는 내셔널지오그래픽 매거진 국문의 기사를 일부 발췌하여 발송되며, 2000년 1월 창간 후 1년만에 6만 이상의 정기구독자를 확보하였다.

내셔널지오그래픽 뉴스레터에는 선정된 철새의 일러스트와 함께 서식지, 전세계 추정 개체 수, 주요 위협 요소에 대해 간략하게 설명되어 있으며, 현재까지 넓적부리도요와 붉은가슴흰죽지가 소개되었다.

정기구독을 신청하면 둘째 주, 넷째 주 수요일마다 뉴스레터를 메일로 받아볼 수 있으며 EAAFP에서 제공하는 주요 철새 종 소식도 함께 접할 수 있다.

 

>> YBM 뉴스레터 구독하기

>> 철새이동경로에 찾아오는 주요 철새 종 더 알아보기

«   ||   »

중국 룽청 큰고니 자연보호구, EAAFP 152번째 철새이동경로 서식지로 지정되다.


관련뉴스

중국 룽청 큰고니 자연보호구, EAAFP 152번째 철새이동경로 서식지로 지정되다.

2월 2일, EAAFP 사무국은 세계습지의 날을 맞아 중국의 룽청 큰고니 자연보호구가 EAAFP의 152번째 철새이동경로서식지 (Flyway Network Site, FNS) 로 지정되었음을 발표했다.

© Rongcheng Swan National Nature Reserve

중국의 20번째 FNS이기도 한 룽청 큰고니 자연보호구 (EAAF152)는 중국 황해의 서쪽 해안인 산둥성에 위치하고 있으며 대규모의 큰고니 월동지로 알려져 있다. 백룡강 등 여러 강줄기와 갯벌 등지에 형성된 이 보호구는 많은 생물들이 서식하기에 적합한 환경을 제공한다.

습지라는 자연적 특징과 지리적 위치 덕분에 이곳은 매년 호주와 동아시아를 이동하는 20,000마리의 이동성 물새들에게 훌륭한 중간 기착지이다. 특히 이름에서도 알 수 있듯이 6,000마리가 넘는 큰고니 (관심대상, LC) 가 비번식기에 주로 서식하며, 이는 동아시아-대양주 철새이동경로상 전체 종의 약 11%를 차지한다.

이외에도 붉은가슴흰죽지 (위급, CR), 저어새 (위기, EN), 노랑부리백로 (취약, VU) 등 12종류의 멸종 위기 종도 기록되었다.

© Rongcheng Swan National Nature Reserve
© Rongcheng Swan National Nature Reserve
© Rongcheng Swan National Nature Reserve
«   ||   »

인천광역시 동구 어린이참여위원회, 재단법인 EAAFP에 생태교육 후원금 150만원 전달


관련뉴스

인천광역시 동구 어린이참여위원회, 재단법인 EAAFP에 생태교육 후원금 150만원 전달

(c)인천 동구청 교육아동청소년실

재단법인 이에이에이에프피(EAAFP)는 인천광역시 동구 어린이참여위원회가 지난 2021년 12월 29일, 저어새 보호 및 관내 학생 대상 저어새 생태교육을 지원하고자 「제11회 어린이 안전대상」 포상금 중 150 만원을 후원금으로 전달했다고 1월 19일 밝혔다.

재단법인 이에이에이에프피는 동아시아-대양주 철새이동경로 전반의 이동성 물새와 그 서식지를 보존하는 동아시아-대양주 철새이동경로 파트너십(이하 EAAFP) 사업에 대한 지원을 확대하기 위해서 2019년 설립되었다.

인천 동구 어린이참여위원회는 아동과 관련된 정책, 사업 등 여러 분야에 아동의 의견을 제시함으로써 아동의 참여권을 보장하는 어린이 자치기구이다. 해당 단체는 2017년 제1기를 시작으로 2021년 제5기 어린이참여위원회가 운영되었고 지역사회 내 여러 현황 뿐 아니라 기후위기 대응과 멸종위기종 보호 등 글로벌한 이슈에 대하여 논의하고 다양한 활동 (워크숍, 캠페인 등)을 해오고 있다.

제5기 어린이참여위원회는 선정된 3가지 목표 중 하나인 ‘멸종위기 저어새를 지키자!’를 달성하기 위해 인천남동유수지에 방문하여 직접 저어새를 탐조하고 저어새 홍보 엽서와 카드 뉴스를 제작하는 등의 활동을 진행하였다.

인천 동구 어린이참여위원회가 이번에 기탁한 후원금은 멸종위기 야생생물 1급이자 천연기념물 제205-1로 지정된 저어새에 대한 인식 증진과 생태교육에 사용될 예정이다. 지역사회의 구성원으로서 기후위기 대응과 멸종위기종 보호 등에 지속적인 관심을 가지고 노력하는 인천 동구 어린이참여위원회의 후원에 감사를 표한다.

저어새 더 알아보기 >>

Learn more about Black-faced Spoonbill >>

«   ||   »

이지선 재단코디네이터를 환영합니다.


관련뉴스

이지선 재단 코디네이터를 환영합니다.

2022년 1월 13일부터 이지선 재단 코디네이터가 재단법인 이에이에이에프피의 새로운 코디네이터로 업무를 시작하였습니다.  저희 재단은 이지선 코디네이터와 함께 앞으로 더욱 발전하고 지역사회에 기여하는 재단이 되기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인사말>

안녕하세요. EAAFP 재단 코디네이터 이지선입니다.

우선, EAAFP재단 코디네이터로 일할 기회를 주신 EAAFP에 대단히 감사드립니다.  동아시아 대양주 상의 이동성 물새를 보호하고 그 서식지의 가치에 대한 인식을 증진시키는 뜻깊은 일에 함께 할 수 있음에 기쁩니다.

EAAFP의 멋진 동료 분, 다양한 환경시민단체, 민간기업, 공공기관 및 지역주민들과 함께 일할 생각에 설렙니다.

함께 노력하여 EAAFP사업의 효율성을 높이는 데 도움이 되고 싶습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감사합니다.

이지선 드림

«   ||   »